《바람이 지나가면》의 이근화 저자님

2020.01.14

책을 출판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긴 하였지만 좋은땅에 연락을 하기 전까진 많이 흔들렸습니다.

주변분들에게 몇번의 편집으로 도움을 받았지만 과연 이런 내용들을 책으로 만들어도 될지 의문이었습니다.

염려와 걱정하던 부분을 좋은땅에서 도와주실것이란 기대를 가지고 많이 의지하였습니다.

짧은 문구지만 의미를 담아야 하기에 교정과정이나 디자인과정에서 힘드셨을것인데

원하는 방향과 제 마음을 알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천천히 읽어야 하지만 생각의 매듭을 맺기 위해 많은 구도를 생각해 주신것 같습니다.

이번 출판은 지나온 시간을 정리하여 더 많은 일들을 구상하는 기회들이 되었습니다.

그런 인연에 좋은땅출판사와의 인연은 소중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