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인터뷰

‘CEO의 블로그 홍빛’의 저자 이윤성과의 만남

2021.02.19

1. CEO의 블로그 홍빛을 집필하게 된 동기는 무엇인가요?

예전에 제가 아는 지인이 블로그를 어떻게 만드는지 문의를 했습니다. 블로그 목차 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제 나름의 경험과 지식으로 알고 있었지만, 지인에게 쉽게 설명을 하기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블로그를 활용하시는 분이 좀 더 체계적인 방법으로 쉽게 접근해서, 본인의 뜻과 역량을 펼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2. 다른 SNS도 많지만 블로그에 집중하신 이유가 있을까요?

다른 SNS나 블로그가 각각의 개별적인 특성은 있겠지만, 큰 틀에서 보면 온라인 환경의 모든 사람들과 소통을 하는 도구입니다. 책의 내용은 블로그에 집중되어 있지만 블로그뿐만 아니라 모든 SNS를 활용할 때 목차 구성이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앞으로는 상품도 중요하겠지만, 누가 어떤 뜻이나 정체성(이념)을 가지고 그런 상품을 만드는 조직을 이끌고 있는지가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블로그는 그런 목차구성을 다른 SNS보다 잘 표현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고 판단을 해서 블로그에 우선 집중했습니다.

 

3. 비슷한 장르의 책들과는 다르게 이 책만이 가진 차별화된 특징이 있다면?

제가 집필한 CEO의 블로그 홍빛은 개인이나 기업을 포함한 조직의 정체성을 블로그라는 플랫폼에 담아, 그 방향성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들이 취급하는 분야의 상품이나 서비스는 물론이고, 그러한 상품과 서비스를 선호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성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사회적인 환경과 조직 구성원들의 의견이나 생각도 CEO가 추구하는 뜻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방법을 샘플로 제시하였습니다.

 

4. 이 책을 꼭 읽어주셨으면 하는 분들이 있다면?

확고한 뜻을 가지고 정해진 목표를 향해서 가고자 하시는 개인이나 단체의 대표들에게 추천을 합니다. 책을 펼쳐 목차를 살피면서 책의 방향성을 찾아 가듯이, 블로그라는 플랫폼에 뜻과 정체성이 들어간 목차 구성을 하고, 그런 목차 구성을 통해서 매일 매일 자신과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사회 환경을 기록하면서 능동적 대처를 하고, 방향성에 따른 자신만의 새로운 지식이 만들어질 것입니다. 그리고 조직 구성원들이 대표의 뜻과 방향성에 함께 동참해서 그 뜻을 더 키워갈 수 있는 조직관리 방편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겁니다.

 

5. 저자님께서 평소 존경해오고 눈여겨봐왔던 멘토가 있다면 소개 부탁드립니다.

사회를 바라보고 세상을 바라보는 인식이 넓어졌기 때문에 이런 형태의 책을 집필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세상을 바라보는 인식이 넓어질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가르침을 주신 분이 계십니다. 제가 책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현재 유튜브 정법시대천공스승님이십니다. 제가 존경하는 분으로 현재 유튜브에서 매일 업데이트 되는 홍익인간 인성교육이라는 강의를 통해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6. 독자들에게 전하는 말이 있다면 한 말씀 해주십시오.

앞으로의 시대는 학벌보다 어떤 뜻과 이념으로 살아가는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런 개념을 표현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 방향성을 정하고 그런 환경 속에 자신을 처하게 하여 발전하는 것이죠. 그래서 앞으로는 멘토가 필요한 시대입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책에서도 언급을 하고 있듯이 유튜브 정법시대천공스승님의 강의를 들어보시라고 말씀드리지만, 본인에게 맞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찾으시기를 바랍니다.

 

7. 앞으로 저자님의 계획은 어떻게 되시는가요?

저는 지금 집필한 CEO의 블로그 홍빛과 관계가 있는 책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이 책에서 언급을 하고 있는 것이, 개인이나 개별단체들의 새로운 패러다임의 정체성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블로그라는 플랫폼을 활용해서 성장 발전시켜 새로운 자신들만의 경험직 지식을 생산해서 이 사회에 기여를 하는 것을 제시했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은 이러한 새로운 패러다임의 정체성을 성장시켜, 어떻게 하면 사회 발전에 조금이라도 더 기여를 할 수 있는지 연구하여 집필하는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지금 이 시간 저자 인터뷰